“한국의 색깔”미술전은 예술성 짙은 공간에서 전시되었다.
“한국의 색깔”라는 주제로 한국해외교류회에서 온 작가 34명의 84개의 작품을 전시한다. 한국해외교류회는 2011년 한국 서울에서 설립되어 미국, 일본, 러시아, 대만 등 해외에서 많은 전시회를 진행해 왔다.
한국문화원은 작가-작품의 정보를 자세히 준비했다.
목판화는 이를 통해 한국의 자연경관, 사람, 사물의 다면적이고 친숙한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뛰어난 작품이다.
최종옥 작가의 작품이다.
예술사진 18장을 보고 느끼면서 사람들은 한국 여성의 독특한 스타일 세계에 빠져드는 듯한 느낌을 준다.

“한국의 색깔” 미술전 - 특색한 한국

(VOVWORLD) - 지난 830 베트남 하노이 한국문화원에서 한국의 현대미술전을 개최했다. “한국의 색깔라는 주제로 한국해외교류회에서 작가 34명의 84개의 작품을 전시하였일주일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열렸지만 많은 주목을 받았다.

타인 뚜안(Thanh Tuấn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