쩐 티 마이(Trần Thị Mai) 씨와 김영목 씨간의 이혼소송

(VOVWORLD) -

베트남 사회주의공화국 민사소송법 제476조에 근거하여 원고인 쩐 티 마이(Trần Thị Mai) 씨 (1986년생; 호적 등록지: 타이빈(Thái Bình)성 흥하(Hưng Hà)현 떤화(Tân Hòa)읍 루옴(Ruốm)촌; 현재 거주지: 꽝닌성 환보(Hoành Bồ)현 쩌이(Trới)타운 9호구역 1촌)와 피고인 김영목 씨 (1962년생; 국적 : 한국; 여권번호 : M77227602, 발급처 : 한국 외교부, 발급일: 2016년 5월 12일; 거주지: 한국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명곡리 363번지)간의 2020년 12월 30일107/2019/TLST-KDTM호 초심 혼인가정 분쟁 소송 해결을 위해 :   

타이빈성 인민법원은 김영목 씨에게 다음과 같이 통보한다: 

베트남 시각으로 2020년 10월 21일 오후 2시 김영목 씨에게 베트남 타이빈성 타이빈시 쩐흥다오(Trần Hưng Đạo)동 쩐흥다오거리 435번지에 위치한 타이빈성 인민법원에 출석할 것을 요청한다.

판결 시 김영목 씨가 베트남어를 구사하지 못하면 통역직원을 구할 것을 요청합니다.

김영목 씨가 궐석하면 법원은 베트남 법률규정에 따라 소송을 해결할 것이다.

피드백

기타